• 최종편집 2024-06-24(월)
 
푸틴_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jpg
지난 2013년 서울의 한 호텔에서 러시아 시인 알렉산드르 푸슈킨 동상 공식 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뉴스인사이트] 김경민 기자=건강이상설이 자주 제기됐던 블라디미르 푸틴(71) 러시아 대통령이 이번에는 침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국 타블로이드지 미러와 익스프레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푸틴의 건강이상설을 제기해온 텔레그램 채널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이 지난 22일 밤 심정지를 일으켜 구급요원들로부터 긴급 조치를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너럴SVR' 텔레그램 채널은 "밤 9시 5분께 푸틴 대통령의 보안요원들이 대통령 침실에서 무언가 떨어지는 소리를 들었고, 침실로 달려가 푸틴 대통령이 침대 옆에 쓰려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이 채널은 "보안요원들은 푸틴 대통령이 바닥에서 경련을 일으키며 누워있는 것을 봤다"고 썼다.


'제너럴SVR' 채널은 전직 크렘린궁 러시아 정보요원이 운영하는 채널로 추정되고 있으나 푸틴 대통령에 대한 갖가지 루머를 올리면서도 근거는 제공하지 않고 있다.


이번 건강이상설에 대한 크렘린궁의 코멘트는 없었으나 앞서 건강이상설이 제기됐을 때 크렘린궁은 강하게 반박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푸틴 또 건강이상설…"침실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심폐소생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