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8(화)
 

3.png
사진제공=KLPGA

 

[뉴스인사이트] 편집부 = 이다연(24)이 '칩인 이글'을 앞세워 2년 만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정상에 복귀했다.

이다연은 29일 강원도 춘천시 제이드 팰리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한화클래식(총상금 14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최종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경기로 최혜진(22)의 추격을 7타차로 따돌린 이다연은 2019년 12월 효성 챔피언십 제패 이후 1년9개월여 만에 통산 6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다연은 우승 상금 2억5천200만원을 받아 상금랭킹 5위(4억7천513만원)로 올라섰다.

2019년 한국여자오픈에 이어 메이저대회 우승도 2승으로 늘어났다.

이다연은 2017년 오지현(25)이 남긴 대회 최소타 우승 기록(275타)을 훌쩍 뛰어넘는 새 기록까지 세웠다.

이날도 보기를 하나도 적어내지 않은 이다연은 2라운드 10번째 홀부터 45홀 동안 보기 없이 이글 2개와 버디 12개를 뽑아내는 견고한 플레이를 펼쳤다.

최혜진에 3타 앞선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서 나선 이다연은 최혜진에 4타 차이로 앞선 10번 홀(파4)에서 결정타를 날렸다.

302m짜리 짧은 파 4홀인 10번 홀에서 최혜진이 벙커에서 친 두 번째 샷을 홀에 바짝 붙이며 추격의 불씨를 되살리나 싶었지만, 이다연은 15m 칩샷을 그대로 컵에 꽂아 넣어 한꺼번에 2타를 줄였다.

평소 경기 중에 표정 변화가 거의 없는 이다연은 오른 주먹을 휘두르며 기뻐했다.

5타차 리드를 잡은 이다연은 12번 홀(파5)에서 3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6타 차로 달아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다연은 18번 홀(파5)에서 4.5m 버디 퍼트를 홀에 떨구며 우승을 자축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화 클래식 2021 FR] '칩인 이글' 이다연, 메이저 제패…통산 6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