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1(금)
 
2.jpg
박형준 부산시장이 아홉산 산불피해지 현장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사진=부산광역시

 

[뉴스인사이트] 이진용 기자=부산광역시가 산림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산림의 공익적 기능을 확대하기 위해 나선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5일, 제77회 식목일을 맞아 아홉산 산불피해지 현장을 찾았다.

지난달, 진화와 재발화를 거듭하며 축구장 30개 면적(20ha)을 태운 아홉산 산불피해지 현장을 둘러본 박형준 시장은 “부산은 면적의 46%가 산림으로 이루어져 있고, 이를 환산하면 1조2천억 원에 달하는 공익적 가치를 지닌다”라며 “지난번 아홉산 산불을 교훈으로 삼아 진화자원을 확충하고, 산불 대응체계를 개선해 산림재해에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시는 앞으로 5년간 총사업비 1천989억 원을 투입해 ‘안전하고, 행복하고, 건강한 숲’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시는 ▲시민을 지키는 안전한 숲이 되도록 대형산불 대응·대비 태세를 강화한다. 산불 대응 단계별 동원기준을 강화하고, 산불진화대를 통합 운영해 초기진화에 적극 대처한다. 임차 헬기를 확충(2대)하고, 노후 진화차량을 교체(17대)할 뿐만 아니라 산불 상황 관찰기(CCTV), 개인 진화장비, 드론 등 진화장비 보강에도 나선다. 중장기적으로는 산불에 강한 내화수림대를 조성하고, 산불 진화차량 진입로인 임도 설치를 확대하는 등 예방·대응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다음으로 ▲숲에서 행복한 숲속 부산을 위한 산림복지 정책을 추진한다. 숲길 정비(250km)와 숲길 안전 사업(128곳) 등으로 숲길을 재단장하고, 상시 운영하는 13곳 외에도 산림휴양·치유 공간 93곳을 확충해 시민들이 15분 생활권 내에서 산림을 누리는 기회를 마련한다.

또한, 산림교육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180개)하고, 달음산, 승학산, 개좌산, 엄광산 등 4곳에 산림청 국가사업으로 추진되는 산림복지시설을 유치·조성해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친 시민들의 회복을 지원하고, 산림복지 서비스 이용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건강하고 가치 있는 산림을 위해 산림자원 보존·육성에도 나선다. ‘적지적수’ 미래목을 도입하여 조림(138ha)과 산림생태복원(150ha)을 추진하고, 탄소흡수량 제고를 위한 7천ha 규모의 숲을 가꿔 미래세대에 넘겨줄 산림자원을 육성·보호한다. 국산 목재와 산림 바이오에너지 이용을 확대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생물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산림유전자원 보존·증식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시 면적의 46%가 산림인 점을 활용하면, 15분 생활권 내에서 산림복지를 누리는 ‘15분 도시, 숲토피아 부산’이 될 수 있다”라며 “앞으로 시민 여러분들께서 산에서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산림이 제 기능을 최대한 발휘하는 산림정책을 펼쳐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광역시, 15분 생활권 내 산림복지 실현… 숲토피아 부산 조성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