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4(월)
 
1.jpg
서울의 한 대형 마트 모습(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연합

 

[뉴스인사이트] 박경미 기자=해양수산부가 K-블루푸드 세계화를 위한 수출 확대를 위해 김·참치의 뒤를 이을 후속 유망품목을 발굴하고 1000만 달러 수출기업 100곳을 육성키로 했다.


해수부는 17일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글로벌 시장 선도 K-블루푸드 수출 전략’을 발표, 오는 2027년까지 수산식품 수출 45억 달러 달성을 위해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 참석해 김 등 해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국내 생산 해산물 수출을 위한 ‘K-블루푸드’ 수출 전략을 말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수산식품은 최근 ‘블루푸드’로 재정의되며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미래 식량자원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소비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한국 수산식품의 해외시장 진출도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최초로 수출 30억 달러(31억 5000만 달러)를 넘어서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이에 해수부는 블루푸드 선도국가 도약과 2027년 수산식품 수출 45억 달러 달성을 목표로 한국 수산식품의 경제 영토를 넓히고 글로벌 수산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1억 달러 이상 수출 스타품목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의 김·참치 등 핵심품목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굴·전복 등 유망품목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예비품목을 새롭게 선정해 육성한다.


김은 생산부터 마른김, 조미김까지 유형별 품질 경쟁력 차별화하고 참치는 ODA, 국제수산기구 협상력 제고 등 조업 기반을 확보한다. 굴은 고부가 개체굴 수출 확대와 비관세장벽 대응력을 강화한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외국 관광객들이 김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간편식, 건강기능성 식품 등 고부가가치 수산식품도 개발하고 수산기업 전용펀드 등의 지원을 통해 1000만 달러 수출 강소기업 100곳 육성을 추진한다.


쉬운 투자를 위한 수산기업 전용펀드 조성, 우수 기업 투·융자 지원 패키지 제공 등 추진으로 수산기업에 대한 민간 투자를 활성화하고 성장 단계별 맞춤형 수출 바우처, 현지 수출을 지원한다.


해조류 기반 대체육, 수산물 세포 배양식품과 같은 미래식품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수산식품산업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도 갖춰나가기로 했다.


수산물 유래대체·배양 식품 기술, 뼈, 지느러미, 내장, 껍질 등 수산부산물의 자원순환 등 블루푸드-테크 기술력을 확보하고 수산식품 수출 원팀을 가동해 민-관 협력 수출 대응체계도 구축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참치 이을 ‘K-블루푸드’ 발굴…전복·굴 등 육성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