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1.jpg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이전한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 모습./사진=연합

 

[뉴스인사이트] 김경민 기자=정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이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이전 구축을 완료해 16일부터 본격 가동을 개시했다. 


행정안전부는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으로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의 이전 구축을 완료하고, 16일부터 본격적으로 중앙동에서 상황관리 업무를 수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로 구축된 상황실은 기존에 1·2층으로 분리되어 있던 상황 근무 공간을 통합해 상황관리 인력 간 의사소통을 보다 원활히 한다. 


또한 상황판 화면과 상황판단실 규모를 15석에서 35석으로 확대해 대규모 재난 발생 시 유관기관이 함께 모여 상황을 판단하고, 지휘부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등 상황관리 업무를 효율화 하는데에 중점을 두었다.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은 주요 재난·사고 정보를 관계기관에게 공유하고, 재난상황 접수·전파를 통해 해당기관에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시하는 등 상황관리 업무를 365일 24시간 상시 수행하고 있다.


상황실 근무자는 행안부를 비롯해서 17개 기관에서 파견된 재난 분야별 전문가와 일반 공무원 등 95명으로 구성되어 다양한 재난·사고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상황실에는 영상회의 시스템, 국가재난관리시스템(NDMS)과 전국의 주요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연결시스템 등 78종의 시스템을 구축해 재난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한다. 


특히 필요시 긴급 상황회의를 개최하는 등 발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데, 이제부터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에서 이러한 역할을 맡게 된다. 


한편 이날 오전 9시에는 김성호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기관별 재난·사고 발생 상황에 대한 ‘국민안전관리 일일상황보고회’를 처음으로 중앙동 상황실에서 열었다.


국민안전관리 일일상황보고회는 재난안전관리본부 내 국장급 이상의 간부를 포함한 필수 요원이 참석해 재난안전사고 발생 현황과 원인, 대응 과정에서의 문제점 등을 분석하고 대책을 논의하고 실국별 현안 등도 점검하는 정례회의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세종청사 중앙동으로 이전...재난상황 접수·전파 24시간 수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