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4(월)
 
1.jpg
▲ 연도별 결핵 환자 수/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뉴스인사이트] 이정민 기자=‘결핵’은 ‘결핵균’이 침입하여 발생하는 병이다.

 

‘결핵’은 호흡기 분비물로 옮겨지는 전염성 질환으로 환자와 접촉하는 가족 중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누구든지 ‘결핵’에 걸릴 가능성이 있으나 ‘결핵균’이 침입한다고 해서 모두 다 발병하는 것은 아니다. ‘결핵균’이 침입한 후 체내의 저항력이 약해지면 발병할 확률이 높아진다.

 

‘결핵’은 폐, 신장, 신경, 뼈 등 우리 몸속 거의 대부분의 조직이나 장기에서 병을 일으킬 수 있다. 그중에서도 ‘결핵균’이 폐 조직에 감염을 일으키는 ‘폐결핵’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그래서 일반적으로 ‘결핵’이라는 말은 ‘폐결핵’을 지칭하는 말로 사용되기도 한다.

 

‘결핵’ 발생 원인

‘결핵균’은 주로 사람에서 사람으로, 공기를 통하여 전파된다. 즉 전염성이 있는 ‘결핵’ 환자가 말하거나 기침 또는 재채기를 하면 ‘결핵균’이 포함된 미세한 분비물 방울이 공기 중에 떠다니다가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숨을 들이쉴 때 공기와 함께 폐 속으로 들어가 증식하여 감염이 진행된다.

 

‘결핵’ 증상

‘결핵균’은 매우 천천히 증식하면서 우리 몸의 영양분을 소모시키고 조직과 장기를 파괴한다. 그렇기 때문에 ‘결핵’을 앓고 있는 환자의 상당수는 기운이 없고 입맛이 없어지며 체중이 감소하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무력감이나 쉽게 피로를 느끼고 기운이 없거나 식욕이 떨어지는 것도 일반적인 증상이다. 체중이 감소하고 미열이 있거나 잠잘 때 식은땀을 흘리기도 한다.

 

‘결핵’은 침범된 장기에 따라 여러 가지 증상을 보인다.

예를 들어 ‘신장 결핵’이면 혈뇨(hematuria)와 배뇨 곤란, 빈뇨 등 방광염의 증상이 나타나고 ‘척추 결핵’이면 허리에 통증을 느끼고, ‘결핵성 뇌막염’이면 두통과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가장 흔한 ‘폐결핵’의 경우, 70~80% 정도의 환자에게서 기침과 객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러한 증상들은 대부분 상기도 감염과 같은 호흡기 질환에서도 나타나며 ‘폐결핵’ 환자에게서만 나타나는 특이한 증상이 아니다. 그래서 환자나 의사들이 ‘결핵’으로 인한 증상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흡연, 만성 폐쇄성 폐질환, 다른 폐질환 증상 등으로 취급하여 병을 발견하기 어렵다는 문제도 있다.

 

‘결핵’ 중에서 가장 중증인 것은 ‘결핵성 수막염’과 ‘급성 속립성(혹은 좁쌀) 결핵’이다. ‘결핵성 수막염’은 주로 소아에게서 많이 발생하며 두통, 구토, 발열, 의식 혼탁, 경련, 혼수상태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속립성 결핵’은 다량의 ‘결핵균’이 혈액 속에 퍼졌을 때 일어나며 증상은 ‘패혈증’과 비슷하다.

 

1-1.jpg
▲ 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결핵’ 치료법

‘결핵’의 치료 방법은 크게 약물 치료와 외과적 치료가 있다.

 

약물 치료는 ‘항결핵제’를 사용한다. ‘항결핵제’는 원칙적으로 개별 약제에 대한 내성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여러 가지 약제를 동시에 사용하는 병합 화학요법을 채택한다.

 

‘결핵’이 완치되기 위해서는 약제의 ▲처방이 적절해야 하고 ▲규칙적으로 복용해야 하며 ▲충분한 용량을 복용해야 하고 ▲일정 기간 동안 투약을 진행해야 한다. 이 네 가지 원칙을 반드시 지켜야 완치할 수 있으며 이 중에서 한 가지라도 지키지 않으면 치료에 실패할 가능성이 커진다.

 

현재 ‘결핵’ 치료에 사용하는 ‘항결핵제’는 9~10종 정도가 있다. 치료 효과가 좋고 부작용이 적어 우선적으로 사용하는 ‘항결핵제’를 ‘1차 약’이라고 하며 그보다 효능은 떨어지면서 부작용은 더 심해서 꼭 필요한 경우에만 사용하는 ‘항결핵제’를 ‘2차 약’이라고 한다.

 

화학 요법에서는 부작용과 약제내성균의 출현이 문제가 된다.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아이소니아지드는 간독성, 리팜핀은 간독성과 백혈구 감소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또 스트렙토마이신과 카나마이신에 의한 청력 장애와 평형감각 장애, 에티오나미드에 의한 위장 장애, 사이크로세린에 의한 경련과 정신 이상, 피라지나마이드에 의한 간장이나 관절통, 에탐부톨에 의한 시력 장애나 말초 신경염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부작용이 많이 나타나지는 않지만 혹 치료 중에 부작용이 나타나면 투약을 중단하지 말고 다른 약으로 바꾸어야 한다.

 

과거에 비해 ‘결핵’ 치료에 외과적 방법을 쓰는 경우는 급속히 감소하고 있으나, 아직도 외과적 치료가 필요한 환자가 많다. 두 개 이상의 약제로 5~6개월 이상 적절한 약물 치료를 시행하였음에도 객담 배양에서 ‘결핵균’이 나오는 경우나 약물 치료에 내성이 강한 비전형적인 ‘결핵균’에 의한 폐 질환일 경우(MDR TB:multi-drug resistant tuberculosis) 또는 종양성 병변으로 나타나서 암과의 감별이 어려울 경우 수술을 고려하기도 한다.

 

위 치료 과정을 통해 6개월에서 9개월간의 표준 치료를 모두 마친 시점에서 객담 도말 검사를 시행하여 ‘결핵균’이 검출되지 않고 9개월 이전에도 한 번 이상 객담 도말 검사를 시행하여 ‘결핵균’이 검출되지 않으면 완치 판정을 받고 ‘결핵’ 치료를 종료한다.

 

‘결핵’ 치료가 실패하는 가장 큰 원인은 약물 복용을 조기에 중단하는 것과 불규칙하게 치료하는 것이다. 따라서 철저하게 의사의 지시에 따라 약제를 복용해야 한다.

 

약물 복용 시 문제가 발생하였을 때는 환자 자신이 임의로 결정하기보다는 즉시 병원을 방문하여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환자가 임의로 투약을 중지하거나 변경하는 것은 ‘결핵균’의 약에 대한 내성을 키워주는 결과를 초래하여 약을 복용하지 않는 것보다 더 나쁜 영향을 미친다.

 

환자는 가능하면 본인이 복용하는 약의 이름을 알고 있어야 한다. 복용하는 약제는 초기 치료에 사용되는 1차 약제와 1차 약제에 내성이 있거나 부작용이 있을 때 사용하는 2차 약제로 나눌 수 있다.

 

 

 

 

처음 ‘결핵’ 약을 복용하는 경우 대부분 1차 약제 즉, 아이나, 리팜핀, 에탐부톨, 피라지나마이드를 복용하며 하루에 한 번 아침 식사 1시간 내지 30분 전에 복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생활 속 주요 질병 살펴보기 ‘결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