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4(월)
 
▲ 오영운 제주지사와 메기 미네르바 대학 총장/사진=제주도

 

[뉴스인사이트] 조정란 기자=미국의 혁신교육 대학으로 손꼽히는 미네르바 대학(Minerva University)과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속가능한 미래 혁신’을 위한 협업 모델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추진 향방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양측은 교육과 미래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다는데 공감대를 이뤄내면서 성사될 경우 제주에서 세계를 선도할 창의 문화가 형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일 집무실에서 제주를 찾은 마이크 매기(Mike Magee) 미네르바 대학 총장 일행과 면담한 자리에서 제주에서의 협업 모델 추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오영훈 지사와 매기 총장은 큰 틀에서 미네르바 대학 학생과 교수진 등을 대상으로 에너지 등 창의적인 협업 프로젝트를 제주에서 진행하는데 공감하고, 실무적으로 세부 추진방안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오 지사는 이날 면담에서 영어교육도시 조성 및 대학 자율 운영 등의 차별화된 도내 교육 제도를 설명한 후 “제주도의 글로벌 그린수소 허브 생태계 조성과 도심항공교통(UAM), 워케이션 등의 전략 프로젝트 추진과 연계해 미네르바 대학과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다면 새로운 미래를 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매기 총장은 “제주에 와서 보니 더 많은 미네르바 대학 학생들이 제주에 오게 된다면 좋을 것 같다”며 “제주를 기반으로 미네르바 대학이 추진하고 있는 ‘지속가능성 랩’과 대학생 지원 프로그램, 교수진을 위한 레지던스 프로그램 등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매기 총장은 특히“제주도가 교육과 환경과 혁신의 가치를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잘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제주도의 비전 실현에 미네르바 대학이 기여할 수 있길 희망하며, 미네르바 대학의 지속가능한 혁신이 제주에서 시작돼 독일, 영국, 아르헨티나, 대만, 인도 등 미네르바 대학 재학생들이 있는 전 세계로 퍼져나가면 좋겠다”고 피력했다.

이에 대해 오영훈 지사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다양한 교육방식을 새롭게 시도하고 있는 미네르바 대학의 혁신적인 흐름이 제주를 더욱 창의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도시로 만드는 데 힘이 될 것”이라며 실무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프로젝트 추진 방안 마련을 제언해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미네르바 대학은 현재 한국 지역에서 프로그램 신설 등을 검토하고 있는데, 매기 총장이 직접 제주를 방문해 오영훈 지사를 면담하면서 향후 어떤 혁신교육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미네르바 대학은 2022년 세계 100대 혁신 대학평가(WURI, The World Universities with Real Impact) 1위에 선정된 4년제 사립대학으로 캠퍼스 없이 7개국 도시에서 기숙사 생활을 하는 원격대학을 최초로 도입했으며, 100% 비대면 강의와 다양한 지역 협력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혁신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美 미네르바 대학, 제주 주목…道와 협업 모델 만든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미네르바 대학, 제주 주목…道와 협업 모델 만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