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8(화)
 


15.png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뉴스인사이트] 김경민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국가대표팀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에 돌입한다. 2일 저녁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이라크와의 1차전, 7일 저녁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레바논과의 2차전은 쾌조의 출발을 위한 첫 관문이다.

한국은 지난 7월 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AFC 본부에서 진행된 조 추첨 결과에 따라 이란, 아랍에미리트(UAE), 이라크, 시리아, 레바논과 함께 A조에 속하게 됐다. 한국을 제외하면 모두 중동 국가들이다. 벤투 감독은 조 편성 당시 A조에 대해 “상당히 어려운 조라 평가한다. 실력이 엇비슷한 팀들이 포진해있다”며 최종예선이 쉽지 않은 여정이 될 것임을 인정한 바 있다.

첫 상대인 이라크는 FIFA 랭킹 70위로 FIFA 랭킹 36위인 한국에 비해 약체다. 상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20전 7승 11무 2패로 앞선다. 하지만 기술과 피지컬 면에서 강점을 지닌 선수들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된다. 현재 오프 시즌인 이라크는 최종예선을 대비해 스페인, 터키 등지에서 전지훈련을 소화하며 조직력을 가다듬었다. 2006 FIFA 독일 월드컵 당시 한국 남자 국가대표팀을 이끌었던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한 달 전 이라크의 지휘봉을 잡았다는 점도 눈여겨볼만 하다.

이라크에서 가장 주목받는 공격수라 할 수 있는 모하나드 알리는 A매치 35경기 17골을 기록할 정도로 이라크의 주요 득점원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팀 동료인 남태희(알두하일)는 알리에 대해 “저돌적이고 빠르게 수비 뒷공간을 파고드는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알리는 유럽 이적 추진으로 늦게 한국에 입국했기 때문에 훈련을 소화할 시간이 부족해 한국전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레바논은 FIFA 랭킹 98위이며 상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14전 10승 3무 1패로 크게 앞선다. 레바논전은 당초 원정 경기로 열릴 예정이었으나, 내년 1월 27일 홈 경기로 열릴 예정이었던 경기와 장소를 맞바꿨다. 한국의 추운 겨울 날씨를 고려해 KFA가 레바논축구협회에 요청해 합의한 사항이다. 이로써 한국은 9월 열리는 최종예선 1, 2차전을 모두 홈에서 치를 수 있게 됐다.

한국은 이미 2차예선에서 레바논과 만난 바 있다. 2019년 11월 14일 열린 원정 경기에서는 0-0으로 비겼고, 2021년 6월 13일 열린 홈 경기에서는 2-1로 이겼다. 레바논과의 2차예선 최종전 당시 한국은 이미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지은 상태였지만 상대 자책골과 손흥민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역전승을 거뒀고, 조 1위로 최종예선에 합류했다.

당시 레바논의 침대축구에 고전하기도 했던 벤투 감독은 지난달 23일 가진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우리의 목표는 이전에도 했듯이 플레이 시간을 최대한 많이 가져가는 것”이라며 “우리가 통제할 수 있는 부분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중동에서 10년간 활약 중인 남태희는 침대축구 대비책에 대해 “선제골을 빨리는 넣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벤투 감독은 최종예선 1, 2차전을 앞두고 정예 멤버를 소집했다. 김민재(페네르바체SK), 손흥민(토트넘홋스퍼), 이재성(FSV마인츠05), 황인범(FC루빈카잔), 황희찬(RB라이프치히), 황의조(지롱댕보르도)까지 6명의 유럽파를 불러들였다. K리그에서 물오른 공격력을 펼치고 있는 이동경(울산현대), 송민규(전북현대)도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베테랑 미드필더 정우영(알사드)이 귀국 중 항공기 동승객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격리 조치되면서 소집 불발된 것은 악재다. 대체 선수로는 주세종(감바오사카)이 발탁됐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프리뷰] 벤투호, 최종예선 쾌조의 출발을 위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