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8(화)
 

한반도에서 가장 아름다운 경치를 가진 산 '금강산' 

금강산은 하나의 산이 아니라 높고 낮은 12천 봉우리의 산과 골짜기들로 이루어져 있다. 

 

1.png
비로봉 정상

 

[뉴스인사이트] 김형수 기자 = 금강산에서 가장 높은 비로봉의 높이는 1,638m이며 이밖에도 영랑봉(1,601m), 옥녀봉(1,424m), 상등봉(1,227m), 오봉산(1,264m), 월출봉(1,580m), 일출봉(1,552m), 차일봉(1,529m), 미륵봉(1,538m), 백마봉(1,510m), 호룡봉(1,403m), 국사봉(1,385m) 등 해발고가 1,000m가 넘는 산들이 많다. 

 

금강산은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리우고 있다. 봄에는 온 산이 파란 새싹과 아름다운 꽃에 뒤덮이므로 금강산(金剛山), 여름에는 봉우리와 계곡에 녹음이 짙어져 봉래산(蓬萊山), 가을에는 일만 이천봉이 단풍으로 곱게 물들어 풍악산(楓嶽山), 겨울에 나뭇잎이 다 지고 암석만이 앙상한 뼈처럼 드러내 개골산(皆骨山)이라고 불린다.

금강산은 북쪽으로는 강원도() 통천군, 서쪽으로는 강원도() 금강군, 동쪽으로는 강원도() 고성군, 남쪽으로는 강원도() 인제군과 인접해 있으며 동서로 40, 남북으로 60, 총면적은 약 530에 달한다. 금강산은 크게 금강산의 주능선인 오봉산-옥녀봉-비로봉-월출봉-차일봉을 경계로 서쪽은 내금강, 동쪽은 외금강이라고 부르며 해안가의 삼일포와 해만물상으로 구성된 지역을 해금강이라고 부른다.

 


해금강의 일출.png
해금강의 일출

  

내금강의 관광지로는 정양사, 표훈사, 장안사, 삼불암, 백천동, 마하연, 만폭동, 보덕굴, 금강문, 명경대, 영원암, 백탑동, 사자암, 묘길상 등이며 외금강의 주요 관광지로는 유점사, 송림사, 발연사, 비봉폭포, 신계사, 구룡연, 만물상을 들 수 있다.

강원도 금강군 내금강리에 위치한 내금강의 만폭동은 금강산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경치를 자랑하는 곳이다. 수정같이 맑은 물이 구슬처럼 흘러내려 이루어진 크고 작은 폭포와 소가 아주 많다는 만폭동에는 만폭8담이라 부르는 흑룡담, 비파담, 벽파담, 분설담, 진주담, 거북소, 배소, 화룡담 등 맑은 담소들과 진주폭포, 분설폭포, 관음폭포 등 수많은 폭포들이 경관을 이루고 있다.

 


구룡폭포.png
구룡폭포

 

 

금강산 관광

금강산의 유람은 조선시대에도 발달하였습니다. 유람을 하고 남긴 자료들이 많이 발굴된 시기는 14세기~15세기인데 당시 중국인들도 고려인으로 태어나 금강산을 구경하는 것이 소원이라고 할 정도다. ‘조선왕조실록에도 태종이 신하에게 중국 사신이 올 때마다 반드시 금강산을 보고자 하니 그 까닭이 무엇이냐?” 고 묻자 하륜(河崙) 등이 아뢰기를 대장경 속에 금강산 이야기가 실려 있어 널리 세상에 알려진 탓이다.”라고 대답을 한것만 보아도 금강산이 얼마나 명승지로 유명했는지를 잘 알 수 있다.

금강산 유람은 내금강에서 외금강, 해금강 순서로 했다는 것을 당시 자료들을 통해서 알 수 있다. 조선시대 문인들과 양반들의 금강산 유람 종주코스는 내금강 장안사에서 만폭동을 거쳐 안문재를 넘어 유점사에 이르는 길이 기본이었다. 서울에서 출발하여 양주, 포천, 철원, 김화, 창도(북강원도 창도군)까지는 누구나 기본적으로 거치는 코스였는데 당시에 나귀가 이용되었다. 외금강은 신계사에서 옥류동, 구룡폭포를 왕복하는 것이 가장 일반적인 코스였다. 그리고 내금강 장안사에서 시작하여 외금강 유점사와 신계사, 구룡포 를 거쳐 고성 삼일포와 해금강으로 이어지는 코스도 인기유람코스였다.

 


총석정.png
총석정

 

금강산의 생태계

동해안에 인접하여 비교적 습윤하고 따뜻한 지역에 속하는 금강산은 고산지대에서 자라는 식물과 아열대 지역에서 자라는 식물 등 다채로운 식물상을 이루고 있다. 대표적인 수종으로는 소나무, 잣나무, 전나무 등의 침엽수와 단풍나무, 벚나무, 신갈나무, 떡갈나무 등의 활엽수를 들 수 있다. 해발고가 높은 곳에는 백두산지구의 고산지대에서 볼 수 있는 누운잣나무, 운측백나무, 만병초(萬病草), 들쭉나무 등도 서식하고 있다.

해금강지역에는 바다의 영향을 받으면서도 잘 자라는 소나무, 해당화 등이 분포되어 있으며 참대, 죽신대, 검정대를 비롯한 참대류 식물들과 호두나무 등의 식물들이 분포되어 있다. 그리고 금강산에는 서식조건이 풍부한 것으로 하여 68종의 짐승류와 2백종의 조류, 9종의 파충류, 10종의 양서류, 30종의 어류가 서식하고 있는데 특히 사향노루, 노루, , 산양 등의 동물들이 많이 서식하고 있다.

 


신계사 석탑.png
신계사 3층석탑

  

금강산 4대 사찰

금강산에는 100개가 넘는 사찰이 있었던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조선 성종때의 지리서인 동국여지승람에 따르면 금강산에는 총 108개의 사찰이 있었고 암자들의 이름들을 종합해보면 180여 개나 된다고 한다. 금강산의 4대 사찰로는 신계사, 장안사, 유점사, 표훈사를 들 수 있다. 6.25남침전쟁으로 대부분 파괴되어 내금강에 있는 표훈사만 남았다. 20006.15공동선언을 계기로 남북한 불교계가 공동으로 금강산 신계사 복원사업을 추진하여 200710월에 조계종 총무원장 지관스님, 태고종 총무원장 운산스님, 유홍준 문화재청장, 현대아산 윤만준 사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금강산 신계사 낙성식이 봉행됐다.

금강산 4대사찰이라고 부르는 유점사, 신계사, 장안사, 표훈사 외에도 정양사, 보덕굴, 마하연, 도솔암, 장경암, 지장암, 관음암, 안양암 등 크고 작은 절들이 있다.

 

                 

신계사.png
대한민국의 조계종의 도움으로 복원된 금강산 신계사 (2007년 10월)

            

금강산 팔선녀

동양사상에서 8이라는 숫자는 중요시 여겨져서 여러 고전문학이나 전설들에 등장하군 하였다. 금강산 팔선녀도 오랜 세월 민간에서 전해 내려온 전설이다. 전설내용은 다음과 같다.

홀어머니를 모시고 금강산에서 살던 한 나무꾼 총각이 어느 날 산에 나무하러 갔다가 사냥꾼에게 쫓기는 사슴을 도와준다. 사슴은 자기를 구원해준 총각의 은혜를 갚기 위하여 팔담에 가면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들이 목욕을 하는데 선녀의 옷을 감추면 그를 아내로 삼을수 있을 것이라고 알려준다. 그러면서 사슴은 총각에게 아이 셋을 낳을 때까지 절대로 선녀의 옷을 주어서는 안된다고 당부하고 사라진다. 총각은 사슴이 시키는 대로 하여 아름다운 선녀와 가정을 이루고 행복하게 살게 된다. 여러 해가 지나 선녀는 남편에게 날개옷을 한번 보여 달라고 조른다. 이제는 두 아이의 어머니가 되고 정도 깊어졌으니 옷을 주어도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한 남편이 아내에게 날개옷을 내주었을 때 옥황상제는 바람을 일으켜 아이를 안은 선녀를 하늘로 데려간다. 사슴의 당부를 지키지 못한 실책으로 아내를 잃은 나무꾼은 가슴을 태우며 선녀를 그리워한다. 어느 날 구슬피 울리는 나무꾼의 피리소리를 듣고 금강산 백발신령이 사슴을 보내고 은 나무꾼에게 이제는 선녀들이 금강산 팔담의 물을 드레박으로 퍼올려 목욕을 하는데 그때 드레박을 타고 하늘로 올라가면 그리운 아내와 아이들을 만날 수 있다고 말해준다. 그러나 나무꾼은 나서 자란 정든 금강산을 떠날 수 없었다. 한편 하늘에 오른 선녀는 아름다운 금강산에서 나무꾼 총각과 만나 행복하게 살던 그날을 잊지 못해하다가 금강산 백발신령의 도움으로 용마를 타고 금강산에 내려온다.

아름다운 금강산에 대한 긍지와 그 시대에 살던 사람들의 소박한 꿈이 담겨진 이 전설은 오랫동안 전해지는 과정에 여러 변종을 가지게 되였으나 어느 것이나 금강산의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는 이야기로 특징지어진다.

 

금강산팔선녀.jpg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형수 기자의 북한 관광지 - 금강산 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