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8(화)
 

 

14613553_667053_122.jpg
방탄소년단의 세 번째 영어 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뮤직 비디오에서 수어를 춤동작에 녹여냈다. 위에서부터 차례로 '평화', '즐겁다', '춤추다'라는 뜻이다./사진출처=하이브뮤직 유튜브 뮤직 비디오 캡쳐

[뉴스인사이트] 이충진 기자 = 방탄소년단(BTS)이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를 통해 팬데믹이 끝난 후 즐겁게 춤추는 미래를 노래하며 희망을 전파하고 있다.

 

BTS는 자신들의 선한 영향력을 제대로 쓸 줄 아는, 흔치 않은 소중한 아티스트들이다. 특히 이번 신곡을 통해 남녀노소, 성별, 인종을 넘어 (청각) 장애인까지 품었다.


세계적인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과 협업한 신곡 '퍼미션 투 댄스'의 경우, 곡 제목에도 댄스가 들어간 밝고 경쾌한 댄스 팝이다. '파워풀한 칼근무'로 유명한 BTS가 댄스 기술을 뽐내기보다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힘을 뺐다. 댄스가수에게 있어 안무의 정교함이나 화려함은 프로로써 포기하기 쉽지 않은 부분일 터. 게다가 국제 수어(최근 수화도 언어로 보고 수어라 바꾸어 씀)를 안무에 녹여낸 것 또한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이다. 


또한 이 곡으로 새로운 기록을 세우려 했다면 끝에 쿠키영상까지 넣어 5분짜리 긴 뮤직 비디오로 만들지 않았으리라고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말한다. 

 

앞서 '버터' 뮤직 비디오 조회수가 최고 기록을 갈아치운 데에는 3분이라는 러닝타임도 큰 역할을 했음에 틀림없다. '버터' 뮤직 비디오가 공개 하루 만에 1억 820만뷰의 조회수를 기록하여 '유튜브에서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영상' '유튜브에서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K팝 그룹 뮤직비디오'로 기네스 기록을 경신했다. 


흔히 스트리밍이라고 하는 반복 시청에 있어 영상이 길어질수록 걸림돌이 될 것을 예상 못했을까? 데뷔 8년 차에 빌보드까지 씹어먹고 있는 BTS와 소속사가 모를 리가 없다. 즉, 이번 신곡은 기록을 신경 쓰지 않고 '희망'이라는 주제에 오롯이 집중한 곡이라는 의미다.

 

팬데믹으로 세상이 멈추고 BTS 또한 1년 이상 준비했던 해외 투어 일정까지 모두 취소되었을 때에도 그들은 멈춰있지 않았다. 전염병으로 격리되거나 고통받는 사람들의 뉴스가 주가 되었던 우울한 일상을 위로하기 위해 첫 번째 영어곡인 '다이너마이트'를 내놨고 빌보드 싱글 차트인 핫 100을 정복했다.

 

뒤이어 '라이프 고즈 온'은 한국어로 노래한 최초의 빌보드 핫 100 1위 곡이 되었고 외신들과 전문가들 조차 BTS가 미국 음악 시장을 송두리째 바꿔버렸다고 호들갑을 떨어댔다. '라이프 고즈 온'이 수록된 'BE' 앨범'이 '빌보드 200' 차트에서 1위로 데뷔하자 2018년 이후 2년 6개월 동안 앨범 5장을 연이어 '빌보드 200' 차트 정상에 올린 그룹으로 비틀스가 기록한 2년 5개월 이후 최단기간 기록을 세워 주목을 받았다. BTS의 심상치 않은 인기에 대해 '현상'이라고 칭할 정도였다. 이제는 BTS을 소개할 때 K팝이라는 수식어가 사라지고 '세계에서 가장 큰 (인기 있는) 밴드'라고 저명한 음악잡지인 롤링스톤즈가 평하기도 했다.


BTS에 대한 팬덤 아미(ARMY)의 사랑과 지지는 팬데믹 조차 말릴 수 없었다. 오히려 폭발적으로 증가하는데 일조했다. 격리된 사람들이 집에서 머무르는 동안 뉴미디어인 유튜브 등을 통해 한국 출신의 그룹 BTS를 접하게 되고 끊임없이 소통하는 진정성 있는 20대 청년들의 노래와 일상을 지켜보며 '힐링'했다는 리액션 영상들이 넘쳐나며 팬덤 아미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계기가 되었다. 심지어 자국 문화에 대한 자긍심으로 타 문화를 잘 받아들이지 않는 인도에서도 한류와 BTS는 인기몰이 중이다. 


팬데믹이 한창이었던 중에도 BTS는 온라인 콘서트를 열어 멈추지 않고 소통하려 노력했다. 지난 6월 데뷔 8주년 기념 온라인 팬미팅 콘서트는 195개 국가와 지역에서 133만여명 시청했고 명실상부 글로벌 슈퍼스타임을 증명했다. 


현재 5월 21일 발매한 두 번째 영어곡 '버터'가 7주째 빌보드 싱글차트 핫 100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핫 100에 1위로 데뷔한 역대 54곡 가운데 7주 이상 연속으로 정상을 지킨 노래는 빌보드 사상 '버터'가 여덟 번째다. 그룹 곡으로는 16주 연속 1위를 차지한 머라이어 캐리와 보이즈투맨의 1995년 발표곡 '원 스위트 데이'에 이어 두 번째로 오랫동안 정상을 지키고 있다.

 

만약 7월 9일에 신곡 '퍼미션 투 댄스'를 내지 않았다면 이번 8주 차에 충분히 1위를 할 수 있었을 것이고 미국의 괴물신인 올리비아 로드리고 '드라이버스 라이센스'가 세운 8주 1위와 동률이 될 수 있음에도 BTS는 신곡을 냈다. 일반적인 가수라면 히트하고 있는 기존 곡을 유지하기 위해 신곡 발매를 미뤘을 터. 이는 BTS가 이번 신곡에 담은 '희망'과 '행복한 바이브'를 그들의 팬인 '아미'에게 전하고자 하는 의도가 드러나는 대목이다.


인기에 연연하기 보다 '희망을 노래'하고 '행복한 기운을 발산'하고 전염시키려는 그들의 진심이 오롯이 담겨있다.


아이러니하게도 팬데믹 시대 외출조차 '허락'되지 않는 우리들에게 BTS는 '춤추는데 허락은 필요 없다'라고 위로와 희망을 전한다. 노래 말미에 수어로 '즐겁다', '춤추다', '평화'라는 뜻이 담긴 동작을 BTS와 댄서들이 다 함께 무리 지어 춤출 때 '행복한데 먹먹한 감동'이 몰아친다. 팬이어서가 아니라 뮤비를 지켜본 많은 유튜버 리액셔너들과 전문가들의 반응을 통해 목격할 수 있다.


영국 오피셜 싱글차트에 16위로 진입한 '퍼미션 투 댄스'가 슈가의 말처럼 '버터'에 이어 빌보드 핫 100 1위로 '바통터치'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희망'을 전하는 그들이 있어 세상이 조금은 덜 외롭고 위로가 된다고 느낀다면 20대 청년들인 BTS가 아티스트로서 또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공인으로서 세상을 이롭게하고 있는 게 분명하다. 한국을 넘어 세계를 향해 자랑스러운 한국인으로 앞으로도 계속 나아가길 바라며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


그들의 뮤직 비디오처럼 팬데믹이 끝나고 마스크를 벗어던지며 미소 지을 그날이 올 때까지 모두들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희망'과 '행복'을 잃지 않길 바랄 뿐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음악리뷰]팬데믹 시대 '희망'을 노래하는 방탄소년단 신곡 'PTD'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