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1.jpg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자유총연맹 창립 제70주년 기념식에 참석,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한동훈, 원희룡, 나경원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

 

[뉴스인사이트] 김경민 기자=국민의힘 원희룡 대표 후보는 5일 한동훈 후보가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김건희 여사로부터 '명품백' 의혹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 의향이 담긴 문자를 받았으나 답변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 "영부인이 사과 이상의 조치도 당과 국가를 위해 하겠다는 것을 왜 독단적으로 뭉갰는지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사건의 본질은 문자가 아니라, 영부인이 국민에게 어떤 의혹을 사고 있는 사건에 대해 직접 사과 또는 그 이상 조치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는데, 한 후보가) 당내에서 여러 전략 검토와 대통령실과의 협의를 거쳐 잘 추진해 나가야 하는 비대위원장의 책임을 독단적으로 뭉갰다는 점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 후보에게 "국민들의 질문을 피하고 말을 돌릴 게 아니라, 국민 의문에 답하라"면서 "문제는 (한 후보가) 영부인의 사과 의사를 묵살함으로써 결국 불리한 선거 여건을 반전시키고 변곡점을 만들 결정적 시기를 놓침으로써 선거를 망치는 데 가장 큰 원인 중 하나였다는 것"이라며 총선 백서의 즉각 공개를 촉구했다.


그는 한 후보가 문자에 답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사적 방식의 논의가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답변한 데 대해선 "영부인이 사적 용건을 얘기한 게 아니라, 그 문제를 악용하려는 야당의 정치 공세를 헤쳐 나갈 선거 책임자인 한 위원장에게 보낸 것인데 어떻게 사적 문자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사적 통로, 공적 통로'는 궤변이고 답변을 피하기 위한 것"이라며 "영부인이 사과 기회를 놓침으로써 총선을 망쳤고, 그렇지 않았으면 당선될 수 있는 전국 격전지 출마자들의 낙선 아픔, 집단 무기력증과 우울함에 빠진 지지자들, 총선 결과로 국정 설계들이 가로막혀 너무 부담을 지고 있는 대통령과 정부에 어떻게 책임을 다할 건지 대답하라"고 했다.


원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한 후보에 대한 우려는 대통령과의 관계 파탄으로 더불어민주당 탄핵 공세에 우리가 '원팀'으로 대응하지 못할 거라는 게 핵심"이라며 "'배신하지 않을 대상은 국민'이라는 말이나, 대통령과 영부인에 대한 관계를 '사적 관계 대 공적 관계'로 답하는 데서 아무도 통제할 수 없는 두려운 미래가 올 수도 있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공적이고 정무적인 일을 사적인 분과 상의하지 않는다는 분이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에는 왜 그리 문자를 많이 주고받았는가. 아니면 그런 사실이 없는가. 총선 때나 지금이나 공적인 분들과만 정무적 판단을 의논하는가"라고 따졌다.


과거 한 후보가 검사장 시절 검찰총장이던 윤 대통령의 부인 김 여사와 300여차례 카카오톡으로 대화를 주고받은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됐던 점을 환기하며 한 후보의 '달라진 태도'를 비판한 것이다.


그러면서 "한 후보의 그때그때 다른 변명과 자신만 옳다는 독선의 리더십은 당의 사분오열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희룡 "한동훈, 영부인 사과 의사 黨논의않고 독단적으로 뭉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