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1-34.jpg
제주공항에 항공기가 착륙하고 있다.(사진=연합)

 

[뉴스인사이트] 박경미 기자=제주에서 농어촌 민박을 중심으로 문을 닫는 숙박시설이 크게 늘었다.

 


5일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들어 1월 1일부터 지난 5월 31일까지 제주 숙박업소 21곳이 휴업 신고했고 227곳이 폐업하는 등 휴업·폐업한 도내 숙박시설이 248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1∼5월 휴업·폐업 숙박시설은 2023년 6곳(휴업 5, 폐업 1), 2022년 15곳(휴업 13, 폐업 2), 2021년 21곳(휴업 20, 폐업 1) 등이다.


올해의 경우 휴업·폐업 숙박시설은 2023년 대비 41.3배, 2022년 대비 16.6배, 2021년 대비 11.8배 각각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농어촌 민박이 가장 많은 219곳이 휴업·폐업했고 관광숙박업 18곳, 유스호스텔 6곳, 일반숙박업 4곳, 휴양펜션업 1곳 등이 휴업이나 폐업했다.


제주도는 코로나19 당시 내국인 관광시장이 호황을 누리자 숙박시설이 다수 증가했다가 최근 내국인 관광객이 감소세로 돌아섬에 따라 농어촌 민박 등이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분석했다.


제주도 전체 숙박시설은 5월 말 기준 7천402곳으로 2023년 6천960곳, 2022년 6천404곳, 2021년 5천933곳 등에 비해 크게 늘었다.


올해 전체 숙박시설은 2021년에 비해 23.5% 증가했다.


업종별로 보면 농어촌민박 5천894곳, 일반숙박 631곳, 관광숙박 417곳, 생활숙박 325곳, 휴양펜션 119곳, 유스호스텔 15곳, 한옥체험 1곳 등이다.


이는 2021년(농어촌민박 4천545, 일반숙박 643, 관광숙박 423, 생활숙박 195, 휴양펜션 110, 유스호스텔 17, 한옥체험 0)과 비교해 생활숙박업 66.7%, 농어촌민박 29.7%, 휴양펜션 8.2%의 경우 증가했다.


생활숙박 시설은 취사가 가능한 분양형 리조트 등을 말한다.


최근 민박 중심으로 휴업·폐업이 급증하고 있었지만, 여전히 새로 문을 여는 리조트 형태의 숙박시설이 많은 셈이다.


올해 들어 지난 5월까지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565만3천747명(내국인 492만6천88, 외국인 18만7천267)이다.


연도별 1∼5월 관광객은 지난해 549만4천457명(534만4천546, 외국인 14만9천908명), 2022년 555만8천384명(내국인 553만9천816, 외국인 1만8천568), 2021년 437만4천423명(내국인 553만9천816, 4천574) 등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후죽순 늘었던 제주 민박 '투숙객 없어' 곳곳 휴·폐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