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1.jpg
외환보유액 석달 연속 감소하여 6월에만 6.2억달러가 감소했다(사진=연합)

 

[뉴스인사이트] 김경민 기자=우리아나릐 외환 보유액이 석달 연속으로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천122억1천만달러(약 572조5천억원)로, 5월 말(4천128억3천만달러)보다 6억2천만달러 감소했다. 4월 이후 석 달 연속 내리막이다.


한은 관계자는 "분기 말 금융기관의 외화예수금은 늘었지만, 외화 외평채 만기 상환과 국민연금 외환 스와프의 일시적 효과, 미국 달러화 강세에 따른 기타 통화 외화자산의 달러 환산액 감소 등이 겹쳐 외환보유액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외화 외평채 만기 상환과 신규 발행 사이 시차가 발생한 데다, 미국 달러화가 약 1.1%(미국 달러화 지수 기준) 평가 절상(가치 상승)되면서 원/달러 환율이 오르자 한은이 국민연금과의 외환 스와프 협약에 따라 달러를 공급했다는 뜻이다.


아울러 미국 달러 가치가 상승한 만큼 반대로 달러로 환산한 기타 통화 외화자산의 가치는 하락했다.


외환보유액을 자산별로 나눠보면 예치금(244억3천만달러)이 전월보다 59억4천만달러 늘었지만,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3천639억8천만달러)은 64억4천만달러 축소됐다. IMF(국제통화기금)에 대한 특별인출권(SDR·146억5천만달러)도 1억달러 줄었다.


금의 경우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천만달러를 유지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5월 말 기준(4천128억달러)으로 세계 9위 수준이다.


중국이 3조2천320억달러로 가장 많았고, 일본(1조2천316억달러)과 스위스(8천881억달러), 인도(6천515억달러), 러시아(5천990억달러), 대만(5천728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4천674억달러), 홍콩(4천172억달러)이 뒤를 이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환보유액 석달 연속 감소… 6월 6.2억달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