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AKR20240702175800053_02_i (1).jpg
지난해 7월 20일 오전 경북 예천스타디움에 마련된 해병대 숙영지에서 해병대 관계자가 가슴에 근조 리본을 달고 있다.(사진=연합)

 

[뉴스인사이트] 김경민 기자=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에 고 채상병의 모친이 탄원서를 제출했다.


2일 유족 등에 따르면 고 채상병의 모친은 최근 경북경찰청 전담수사팀에 직접 탄원서를 보냈다.


유족 대표는 연합뉴스에 "내용은 보지 못했지만, 채상병 모친께서 직접 경북경찰청 담당자에게 (탄원서를) 보내셨다고 한다"고 밝혔다.


탄원서에는 혐의가 있는 지휘관들이 책임을 져야 하며 군 지휘관들의 행동으로 인해 아들이 희생됐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구명조끼를 입히지 않은 이유와 물속에 걷기 힘들게 장화를 신고 들어가게 한 이유 등도 밝혀달라는 내용도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5일 경북경찰청에서 열릴 수사심의위원회에는 이 탄원서도 자료로 포함될 예정이다.


경찰은 이르면 내주 중 언론 브리핑을 통해 수사 결과를 공식 발표할 방침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휘관들 책임져야"…채상병 모친, 경찰에 탄원서 제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