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PYH2024062401580001300_P4.jpg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한 윤상현 의원(앞줄 왼쪽부터),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사진=연합)

 

[뉴스인사이트] 김경민 기자=국민의힘 당권 레이스가 본격화하면서 최고위원 경선도 달아오르고 있다.


당 혁신위원장 출신인 인요한 의원은 25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의 '러닝메이트'로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했다.


인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후보 등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내가 혁신위를 할 때 원 전 장관이 찾아와서 위로하고, 험지 출마를 해달라는 내 요구에도 응해줬다"며 "한 달 동안 열심히 뛰어 원 후보가 대표가 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년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한 박진호 경기 김포 당협위원장도 원 전 장관과 함께 뛴다.


다만 원 전 장관의 또 다른 러닝메이트로 알려졌던 김민전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 출마 선언을 하며 나경원 의원과 원 전 장관 모두에게 출마 제의를 받았지만, 어느 캠프에도 들어가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나 의원은 '최고위에 여성 의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김 의원에게 먼저 출마를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 전 장관은 김 의원에게 자신의 러닝메이트로 뛰자고 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장동혁·박정훈·진종오 의원은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전당대회를 치르는 것을 공식화했다.


여권에서는 원 전 장관과 한 전 위원장이 러닝메이트 진용을 구축한 것을 두고 이번 최고위원 선거가 결국 '친윤(친윤석열) 대 친한(친한동훈)' 구도로 치러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원 전 장관이 한 전 위원장에 대립각을 세우면서 친윤 그룹 지원을 받게 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반면 원내 중진인 나경원·윤상현 의원은 최고위원 러닝메이트 없이 대표 경선을 치를 것으로 예상된다.


나 의원은 이날 서울 용산구에서 열린 보수 성향 조직 '새로운미래준비위원회(새미준)' 정기 세미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러닝메이트로 또 다른 줄 세우기가 되는 건 바람직한 전당대회 모습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헌·당규상 특정 후보를 국회의원이나 당협위원장이 못 밀게 돼 있다"며 '대표-최고위원 러닝메이트' 공식화는 당헌·당규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원외 인사인 원 전 장관과 한 전 위원장이 러닝메이트를 통해 당내 세력 다지기에 나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원 전 장관과 한 전 위원장이 최고위원들과 '스크럼'을 짠 것을 두고 '당권 흔들기'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보는 것도 이 때문이다.


최고위는 대표·원내대표·정책위의장을 포함한 총 9인으로 구성되고, 현행 당헌·당규상 최고위원 5명 중 4명이 사퇴하면 당은 비상 체제로 전환된다.


대표 본인을 제외하면 4명의 확실한 '우군'을 확보해야 하는 셈인데, 일반 최고위원 2명과 청년 최고위원 1명, 통상 대표 몫으로 돌아가는 지명직 최고위원까지 더하면 요건이 충족된다.


한편, 특정 당권 주자와 연대 없이 최고위원 후보 출마 의사를 밝힌 원외 인사들도 눈에 띈다.


박용찬 서울 영등포을 당협위원장과 이상규 서울 성북을 당협위원장은 원외 당협위원장 모임 '성찰과 각오'에서 낸 최고위원 후보들이다.


지난 '김기현 대표 체제'에서 최고위원을 지낸 김재원 전 최고위원도 특별한 계파에 속하지 않는 독자 후보로 평가된다.


이밖에 지난 4·10 총선에서 서울 마포을에 출마했던 함운경 전 후보를 비롯해 김소연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도 최고위원 출사표를 냈다.


김은희 전 의원과 김정식 전 청년대변인, 손주하 서울 중구의원 등은 각각 청년 최고위원에 도전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與 최고위원 경쟁 가열…한동훈·원희룡 '러닝메이트' 진용 구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