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PAP20240617273001009_P2.jpg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사진=AP/스푸트니크 연합)

 

[뉴스인사이트] 김경민 기자=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이 한국의 대러시아 제재 동참을 경고했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08∼2012년 러시아 대통령이자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인 그는 이날 텔레그램에서 "한국이 새로운 '러시아-북한 조약'에 호들갑을 떨고 있다"며 "한국이 대러시아 제재를 경솔하게 고수한다면 양국 관계가 더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러가 맺은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에 대해선 "상호 안전보장 조항을 포함해 이를 엄격히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양국 간 군사동맹에 준하는 협력을 핵심 내용으로 하는 이 조약을 맺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푸틴 측근 "한국, 대러 제재 고수하면 양국 더 악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