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4(월)
 
AKR20240604137900005_02_i.jpg
생각엔터테인먼트 소속 트로트 가수 금잔디/사진=금잔디 인스타그램

 

[뉴스인사이트] 박경미 기자='음주 뺑소니' 혐의로 김호중이 구속된 생각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연예인을 하나둘 떠나보내며 폐업 수순을 밟고 있다. 


4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 회사 소속 트로트 가수 금잔디는 이날부로 전속계약을 끝내기로 했다.


금잔디는 당분간 1인 독자 행보를 할 계획으로, 추후 인연이 닿는 좋은 기획사를 만나면 계약하겠다는 생각인 것으로 전해졌다.


금잔디는 지난 2000년 '영종도 갈매기'와 '젖은 유리창'으로 데뷔해 '오라버니' 등의 히트곡을 냈다.


앞서 지난 2일에는 생각엔터 소속 또 다른 트로트 가수 홍지윤이 생각엔터테인먼트를 떠나겠다고 밝히고 새 소속사를 물색 중이다.


가요계 관계자는 "나머지 소속 연예인들도 줄줄이 회사를 떠날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음주 뺑소니 파문으로 김호중은 물론 이광득 대표와 전모 본부장까지 구속되면서 임직원 전원 퇴사·대표이사직 변경 등 사실상 폐업 수순에 들어가겠다고 지난 27일 전했다.


당시 이 회사는 "향후 매니지먼트 사업의 지속 여부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라며 "소속 아티스트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해 협의 시 어떠한 조건도 없이 전속 계약을 종료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호중 소속사 폐업 수순…홍지윤·금잔디 줄줄이 떠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